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서울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검색 창

문화+서울

문화+서울

  • 지난호 보기
  • 검색창 열기
  • 메뉴 열기

커버스토리

5월호

이달의 표지 작가 임선희

커버스토리 관련 이미지
커버스토리 관련 이미지
<Still Life with a Book> oil on canvas|71.5× 102 cm|2015
커버스토리 관련 이미지
표지작 <Leaves_CO>
oil on canvas|116.7 × 91cm|2015

커버스토리 관련 이미지

임선희
2017년 서울문화재단 시각예술 분야 지원작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후 창동미술창작스튜디오, 인천아트플랫폼 등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작품활동을 해왔다. 그동안 진행했던 미디어 작업을 대신하여 최근에는 회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The Flat>(인천아트플랫폼, 2015), <장밋빛 인생>(갤러리조선, 2013) 등 10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단체전을 통해 작품을 선보였다.
글 임선희

커버스토리 관련 이미지
<Monstera> oil on canvas|130× 97cm|2016
나의 작업은 ‘회화의 본질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하여 회화의 영원한 굴레인 평면성에 대한 고민으로 이어진다. 모더니즘 시기부터 계속되어온 평면성이라는 이슈를 21세기의 시각으로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가 내 작업의 주제이다.
그림 속의 내용을 보여주고자 작품을 창작하는 것이 아니라, 화면의 색, 선, 구도와 같은 시각적인 조형요소들과 변화, 균형, 통일 등 회화의 본질적인 요소들에 중점을 두고 작업에 임한다. 선택하고 구성하고 형태를 짓는 과정을 통해 순수한 회화의 요소들을 부각시킨다. 화면의 구성을 위해 형태나 색채를 변형하기도 하며, 거친 붓질로 표현하기도 한다. 최대한 대상을 놓지 않으면서 추상의 뉘앙스를 유지한다.
나의 작업에서 깊이감이라는 것은 공간의 깊이라기보다 회화 표면 사이의 공간을 말한다. 색채는 화면 자체의 깊이감을 위해 쓰이며 색채가 단지 물체의 색을 나타내는 역할을 하는 게 아니라 화면의 전체적인 통일을 유지하는 역할도 한다. 윤곽선이나 그림자보다는 색채의 미묘한 단계적 변화로 형태를 표현하고, 선보다 색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형태를 더욱 견고하게 만든다. 단순히 대상의 형태나 외부적인 것들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그 내용과 본질을 드러냄으로써 대상의 깊이를 나타내고자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조형요소들의 표현적인 잠재력을 탐구한다.
위로 가기

문화+서울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