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서울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검색 창

문화+서울

문화+서울

  • 지난호 보기
  • 검색창 열기
  • 메뉴 열기

공간, 공감

11월호

아무나, 아!문화!PD 관련 이미지

건국 이래 가장 긴 추석 연휴였다. 잠시 멈춘 시간 위에 사람들은 어떤 쉼표를 찍었을까? 공항은 해외여행객들로 북새통을 이뤘고, 전국의 고속도로도 귀성 행렬로 몸살을 앓았다. 천만 인구가 모여 사는 서울이 텅 빈 듯했다. 정말 그랬을까? 명절을 맞아 한산해진 도시에 거리예술의 향기가 피어 올랐다. 지루한 일상에 갇힌 이에게 건네는 비타민 같은 위로였다. 지난 10월 8일 황금연휴가 끝나가는 주말 오후, 서울광장은 축제 막바지 행사를 즐기는 시민들로 북적거렸다. 도심 거리를 무대로 펼쳐진 서커스, 연극, 인형극,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가 휴일 나들이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간, 공감 관련 이미지1 축제 체험 행사.
2 목말을 탄 어린이 관람객.
3 ‘프로젝트 날다’의 서커스 공연 <스파이더스>.
4 스페인 ‘데부르 벨자크’의 이동형 퍼포먼스 <불꽃을 따라>.

거리에 펼쳐진 축제, 예술로 즐거운 시민

2003년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시작된 서울 대표 축제는 지난해 ‘서울거리예술축제’로 이름을 바꾸고 ‘거리예술’ 콘텐츠를 앞세워 시민 곁으로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섰다. 올해는 영국,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총 8개 국의 수준 높은 거리예술 작품 47편을 150차례에 걸쳐 무료로 선보였다. 특히 올해는 축제 장소를 광장 일대에서 활용 가능한 도심 재생공간으로 확대하고, 국내외에서 참가한 예술단체의 상호 교류와 협력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를 선보였다. 그중 공중 퍼포먼스 <무아레>(보알라, 뒤샹 파일럿)와 이승환 밴드가 함께했던 첫날과 불꽃 타악기 연주 퍼포먼스, 대형 설치 공연과 록밴드의 음악 릴레이로 이어진 폐막 공연은 축제의 하이라이트였다.
그저 보기만 하는 축제가 아니었다. 1,000여 명의 시민이 대로에서 움직이는 <끝. 장. 대. 로> 퍼레이드와 <춤추는 버스>, <유쾌한 학교>, <싸프 로라장>, <속마음 버스>, <서커스 예술놀이터> 등 가족을 위한 특별한 놀이 코너도 진행되었다. 이 밖에도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의 <거리예술 이동형 전시>와 서울문화재단 제휴협력실의 <예술후원캠페인 우리 내기할까요> 등 의미 있는 행사가 축제 손님을 반겼다.
해가 저물 무렵 서울도서관 앞 무대에 거대한 그물망이 등장했다. 4명의 거리예술가는 마치 영상을 거꾸로 돌린 것처럼 바닥에 넘어지는 순간 공중으로 뛰어올랐다. 이번 축제에 공식 초청된 국내 거리 예술 단체 ‘프로젝트 날다’가 연기한 <스파이더스>였다. 지상 높이 드리운 밧줄에 곡예사가 몸을 감은 채 공중제비를 돌았다. 땅 위를 걷듯이 상공을 자유자재로 누비는 이들의 묘기는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특히 빌딩 숲을 배경으로 허공에서 펼치는 퍼포먼스는 압권이었다. 그들의 몸짓을 바라보며 감탄과 동시에 가슴 가득히 퍼지던 해방감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차가 사라진 아스팔트 위를 걸으며 즐거운 소동이 벌어지는 장소를 기웃거렸다. 특히 서커스 공연은 어른, 아이를 불문하고 인기를 끌었다. 구경꾼들이 겹겹이 에워싼 틈으로 접시나 곤봉을 다루듯 커다란 철제 큐브를 돌리는 기예가 한창이었다. 아빠 어깨에 올라앉은 꼬마 관객들은 활짝 웃었다.

불꽃처럼 달아오른 축제의 밤

차츰 어둠이 내린 거리에 북소리가 울려 퍼지고 폐막 공연 첫 순서인 <불꽃을 따라>(SU A FEU)가 시작되었다. 스페인의 불꽃 타악기 단체 ‘데부르 벨자크’(Deabru Beltzak)가 세종대로에서 서울광장으로 행진하며 야광 드럼 연주와 불꽃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악기를 두드리는 손이 현란하게 움직이고, 연주자의 등 뒤로 화염이 솟아오를 때마다 런웨이를 둘러싼 무리에서 탄성이 흘러나왔다.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보고 싶은 마음에 인파 사이로 고개를 내밀었지만 역부족이었다. 목말을 탄 어린 친구들이 부러워지는 순간이었다.
다음으로 ‘예술불꽃 화(花,火)랑’의 <트랜스포밍 서울>이 서울광장에서 이어졌다. 주 무대에 설치된 거대한 불기둥으로 다양한 리듬에 맞춰 높낮이가 다른 퍼포먼스를 벌이자 평소와 다른 환상적인 세계가 눈앞에 나타났다. 불의 아름다움을 귀로 듣고 눈으로 보는 것을 초월해 온몸으로 느낀 적은 처음이었다. 섬세한 바이올린 음색과 너울거리는 불의 춤, 꿈속 같은 불꽃놀이가 어우러지면서 축제의 밤이 깊어갔다.
마지막 무대는 신예 인디 록밴드 ‘아시안 체어샷’의 열정적인 라이브가 장식했다. KBS 프로그램 우승팀(2015년)으로 유명한 이들은 같은 해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음악상을 받았고 해외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음악인이다. 젊은 밴드의 록 연주는 강렬하고 자극적인 사운드로 심장을 두드리는 동시에 우리만의 색채가 깃든 음악으로 청중의 마음을 살며시 어루만졌다.
“사랑이 모여서/ 사랑을 모아서/ 사랑을 품고서/ 사랑해 말한다/ 사는 현실에 꿈도 잊은 채/ 아무도 보이지 않고/ 사랑도 뭔지 잊고/ 말조차 잊었던/ 잠에서 깨어나리…”
예정된 시간이 다해갈 무렵, ‘아시안 체어샷’의 감성을 적시는 노래가 광장에 모인 이들을 소소한 기쁨이 보석처럼 반짝이던 시절로 데려갔다. 이들의 음악은 잊고 있던 가치를 떠올리게 했다. 어른이 되면서 잃어버렸던 그 순수의 순간을 되찾을 때 삶이 다시 빛난다는 사실 말이다. 축제의 막은 내렸으나 무대와 객석은 경계 없는 즐거움으로 춤을 추었다. 꺼지기 직전 더욱 화려하게 타오르는 불꽃처럼 관객들은 마지막 남은 흥을 한껏 몸짓에 실었다.
불 꺼진 광장을 돌아 나오며 해단식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길동이들을 만났다. 지난 7월 리더 자원활동가 발대식 현장에서 축제송과 축제댄스를 준비하며 그들의 이마에 배었던 땀이 떠올랐다. 젊고 발랄한 축제의 길잡이들은 ‘길동이랑 놀자’, ‘길동이 유랑단’, ‘길동이네 여행사’, ‘길동이 별동대’에서 활약하며 축제를 찾은 이들에게 신선한 기쁨을 선물했다. 광장의 대형 스크린에 거리예술로 행복했던 시간이 다시 지나갔다. 이를 바라보는 시민의 얼굴에 미소가 피었다. 다 함께 웃고 춤추며 당당하게 즐겼던 축제의 기억은 삶의 중심으로 돌아온 우리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글·사진 변경랑_ 서울문화재단 시민기자
위로 가기

문화+서울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