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서울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검색 창

문화+서울

문화+서울

  • 지난호 보기
  • 검색창 열기
  • 메뉴 열기

이슈&토픽

1월호

박정희 동상 설치 논란과 ‘서울특별시 공공미술의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시민을 위한 공공미술
11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앞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동상 기증 증서 전달식’에서는 볼썽사나운 몸싸움이 벌어졌다.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하루 앞두고 시민단체 ‘이승만·트루먼·박정희 동상건립추진모임’은 기념 도서관에 4m 높이의 동상을 기증하겠다는 증서를 전달했다. 반면 민족문제연구소 등 진보단체 회원들은 계단 아래 인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상 건립에 반대했다. 고성과 욕설이 오가고 몸싸움이 벌어졌으며, 경찰은 양 집단이 붙지 않도록 ‘인간 펜스’를 만들었다.

이슈&토픽 관련 이미지1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렸지만 동상을 펼침막으로 대체해 식을 진행했다.
2 박정희 대통령 동상 건립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모습.
3 서울로7017에 설치된 공공미술작품 <윤슬: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

박정희 동상 설치를 둘러싼 논란과 두 가지 안타까움

이날은 증서 전달식만 진행되었으며 완성된 박정희 동상은 경기도 내 한 창고에 보관되어 있다.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부지가 시유지인 만큼, 서울시 공공미술위원회가 박정희 동상이 세워질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11월 19일부터 시행된 ‘서울특별시 공공미술의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라 서울시 소유 부지에 세워지는 조형물은 위원회의 심의를 받는다.
박정희 동상을 둘러싼 진영 간의 다툼을 보면서, 먼저 떠올랐던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이었다. 누구보다도 박정희 정권 아래에서 고통을 당했던 김대중 대통령은 1999년 “역사와의 화해가 우리 사회에 필요하다”며 국가 차원에서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을 짓기로 결정했다. 김 대통령이 기념사업회 명예회장까지 맡았다. 당시 고건 서울시장도 시유지를 무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990년대 택지 개발로 조성된 서울 마포구 상암지구에 기념관이 생긴 이유다.
기념관이 생긴 취지를 생각한다면 그곳에 동상이 하나 더해진다고 해서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역사가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하면 된다. 동상 하나를 세우는 문제를 놓고 극단적인 싸움이 벌어지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에 관용이 없음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상’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에 제작된 동상 역시 경북 구미시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 있는 동상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한다. 높이는 4m, 위에서 사람들을 내려다보는 형태일 것임에 분명하다. 대다수 조형 전문가들이 “커다란 동상은 북한이나 구소련 연방에서 많이 보던 모습이 아니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세우는 것도 이 때문이다.
과거 독립유공자나 사회명사의 자손들은 조상의 뜻을 기리는 동상을 세우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더 많은 사람들이 동상을 보면서 뜻을 기리기를 바랐을 것이다. 서울시에서 관리하는 동상은 60여 개에 이른다. 하지만 동상이라는 형태의 조형물은 현재 그 숫자도 많을 뿐더러 추모나 존경을 불러일으키는 데도 한계가 있다. 박정희 동상 역시 과거의 방식으로 생각하고 제작한 것이 아닐까.

공공미술 관리를 통해 달라지는 서울

공급자형 중심이 아니라, 수요자가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조형물에 대한 관심이 최근 높아졌다. 그런 점에서 ‘서울특별시 공공미술의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는 눈길을 끈다.
조례에 따라 동상이나 조형물 같은 미술작품을 심의·관리하는 서울시 공공미술위원회가 출범했다. 그간 공공미술자문회의라는 비상설 기구가 있었으나 상설기구인 위원회로 격상시키고 위상을 대폭 강화했다. 디자인, 미술, 건축, 환경 분야 전문가 12명이 향후 서울의 공공미술 설치 방향과 미래 정책을 논의한다. 위원장은 안규철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교수가 맡는다. 서울시의 공공미술 정책과 사업은 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
대형 건축물 안팎에 세우는 조형물 기준도 깐깐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조례 시행으로 서울시 미술작품심의위원회 기능과 역할이 강화됐다. 그동안은 전문가 80명 풀에서 심의위원을 매번 순번으로 정해 심의했다. 이번에는 전문가 20명으로 심의위원을 구성해 책임감을 갖고 심의하도록 했다. 미술작품심의위원회는 앞으로 준공 한 달 전이 아닌, 건축 허가를 내줄 때부터 작품 승인에 관여한다. 준공 막바지에는 준공 일자를 늦추게 할 수 있다는 부담 때문에 제대로 심사하기 어려웠다.
서울시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서울은 미술관’을 2016년 11월 시작했다. 전문가가 뽐내는 작품이 아니라 시민의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공공작품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서울로7017 만리동 공원의 <윤슬: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은 고가 하부에 설치한 지름 25m, 깊이 4m의 대형 광학렌즈 모형이다. 작품 안으로 들어가 바깥의 서울 풍경을 감상할 수도 있다. 숙대입구역에서 서울역으로 가는 뒷길 청파로에 있는 185m짜리 벽화 <만경청파도>는 미술가들이 토박이 주민들의 인터뷰를 통해 그곳의 역사를 그린 작품이다.
서울의 얼굴은 이런 노력들을 통해 분명 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출퇴근길에 우연히 마주치는 좋은 작품들과 함께 예술을 향한 시민의 관심은 높아질 것이다. 투명한 선발 기준을 거친 신진 예술가들의 작품이 많이 전시된다면, 공공미술의 저변도 확대될 것이다.

글 노지현_ 동아일보 기자
위로 가기

문화+서울

서울시 동대문구 청계천로 517
Tel 02-3290-7000